>

서울시 내년도 예산 14조5600억원 통과



14조5600억원에 이르는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이 시의회 본의회를 통과했다.

서울시의회는 16일 본회의를 열어 서울시가 당초 제출한 예산안 14조5658억원과 같은 규모의 수정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시의회는 일부항목을 조정하긴 했지만 일반회계와 특별회계 모두 각각 당초 예산안인 10조1500억원과 4조4158억원 규모를 그대로 유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초·중·고 학교공원화 사업을 위해 당초 10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올려 편성했다.
또 동북부지역 교통을 원활히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가정길 확장, 대학로∼충신시장, 서초역∼방배역간 도로개설·확장, 군자교 교차로 구조개선 등 도로개설·정비 및 지역간 교통소통 원활화에 230억원을 추가로 투입토록 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시가 편성한 예산만으로는 사업추진에 무리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시설비와 공사비 등 명목으로 예산을 증액시켰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반면 보상비가 과도하게 책정됐다며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건설비용은 430억원에서 200억원을 감액한 230억원으로 줄였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