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업무용빌딩 월세 하락세로


업무용빌딩의 월세가 4·4분기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자산관리업체 ㈜저스트알이 서울 지역 10층 이상, 연면적 2000평 이상 오피스빌딩 632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4분기중 평당 보증금은 49만7000원, 평당 월세는 4만5000원으로 월세가 전분기에 비해 2.2% 하락했다.

월세 하락에 따라 4·4분기 환산 전세금(보증금과 월세를 합해 전세로 전환한 가격)은 평당 442만7000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1.5% 하락하면서 전분기(-0.5%)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4·4분기 이후 계속 높아졌던 공실률은 5.0%로 지난 3·4분기에 비해 0.1%포인트 낮아졌지만 1년 전에 비해서는 1.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4·4분기 공실률이 소폭 하락했는 데도 월세가 하락한 것은 공실에 따른 영향이 가격에 시차를 두고 반영되기 때문이라고 저스트알측은 분석했다.

서울지역 환산전세금 변동률을 권역별로 보면 여의도와 기타 권역이 각각 전분기에 비해 3.8%, 3.6% 내려 하락세가 두드러졌으며 강남권(-1.1%), 중구·종로구 일대(-0.1%) 등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한편, 올해 빌딩 매매 건수는 28건, 거래 면적은 22만5000평으로 지난해(29건, 28만평)에 비해 줄어든 가운데 외국자본이 매입한 빌딩금액은 전체 매매금액의 57%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