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외환보유 2000억弗 눈앞…보름만에 33억7천만弗 급증


환율방어를 위한 당국의 달러화 사재기로 외환보유액이 급증하면서 2000억달러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은행은 17일 현재 외환보유액이 1959억7000만달러(15일기준)로 11월말에 비해 33억7000만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은은 “미국 달러화 약세에 따른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 과정에서 외화자산이 증가한데다 보유외환 운용수익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1553억5000만달러였던 외환보유액은 올해 들어 무려 406억2000만달러나 급증했으며 환율이 급격히 하락했던 지난 11월 한달 동안에만 142억1000만달러가 늘었다.

앞으로 연말까지 보름 남은 기간에 40억달러가량이 증가하면 외환보유액은 사상 처음으로 2000억달러를 넘어서게 된다.
그러나 최근 원·달러 환율이 1050원 중반을 바닥으로 삼아 등락을 거듭하는 가운데 당국의 매수개입 움직임은 상당부분 수그러든 상태다.

따라서 연말까지 환율이 급격히 하락하지 않는 한 외환보유액 2000억달러 돌파 시점은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한편, 11월말 현재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살펴보면 ▲일본 8041억달러 ▲중국 5145억달러(9월말) ▲대만 2391억달러 ▲인도 1269억달러 ▲홍콩 1215억달러 ▲러시아 1171억달러 ▲싱가포르 1058억달러(10월말) ▲독일 947억달러(10월말) ▲미국 859억달러 등이다.

/ ucool@fnnews.com 유상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