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초저금리 지속땐 금융 왜곡”…은행장들,美보다 낮은수준 우려


은행장들은 현재의 금리구조가 비정상적인 상황에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오래 지속되면 금융순환을 왜곡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은행장들은 17일 박승 한국은행 총재가 주최한 ‘금융협의회’에 참석해 현재 금리가 투자 등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현재 금리구조의 장기 실질금리가 마이너스인 점, 장단기 금리 차가 없게 된 점, 장기금리가 미국보다 낮다는 점 등 매우 이례적인 상황에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순환을 왜곡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환율하락과 관련, 은행장들은 환율의 지나친 하락은 수출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기업 채산성 악화로 은행의 자산건전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다.

특히 대기업이 환율하락에 따른 수익성 저하부담을 납품단가 인하 등으로 중소기업에 전가시킴으로써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환율의 안정적 운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은행장들은 지난해 이후 가계대출의 신장세가 크게 둔화되고 있는 등 가계부채 조정이 비교적 빠른 속도로 이뤄지고 있으나 이러한 조정이 내년까지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은행들이 기업의 자금수요가 정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내년에도 가계대출을 늘릴 것이나 증가율은 안정적인 범위에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때문에 은행장들은 내년 하반기부터는 그동안 민간소비를 제약해 온 과도한 가계부채 부담이 거의 해소됨으로써 민간소비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했다.


이와관련, 일부 은행장들은 민간소비의 회복을 위해서는 부동산 경기 연착륙에도 유의해야 할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한편, 이날 금융협의회에는 신상훈 신한은행장, 신동규 수출입은행장, 황영기 우리은행장, 김승유 하나은행장, 하영구 한국씨티은행장, 로버트 팰런 외환은행장, 이윤우 산업은행부총재, 강권석 기업은행장, 이지묵 농협신용대표 등이 참석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

■사진설명

17일 서울 남대문로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협의회에 앞서 박승 한은 총재(왼쪽 첫번째)가 시중은행장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