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생보·손보 점유율 격차 매년 줄어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간의 보험료 수입을 기준으로 한 시장점유율 격차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19일 보험업계 관계자는 올 회계연도 상반기(4∼9월)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전체 수입보험료는 각각 23조3831억원과 11조841억원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시장점유율은 생보사가 67.8%, 손보사가 32.2%였다.

보험료 수입 규모를 기준으로 한 생·손보 점유율은 이 기준에 따른 통계가 산출되기 시작한 지난 73년 이후 수년간 손보사 비중이 높았으나 77년 생보사 비중이 51.9%로 앞선 뒤 20여년간 생보비중이 높은 상태다.

생·손보 점유율은 그러나 지난 88년 83.0%대 17.0%로 생보 비중이 최고를 기록한 이후 매년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


지난 2001년 생보 점유율은 72.0%, 2002년은 70.9%였고 지난해는 68.7%로 줄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한때 33개에 달했던 생보사가 23개로 감소하는 등 외환위기 이후 혹독한 구조조정을 경험한 반면, 손보업계는 상대적으로 구조조정 여파가 적었던 점을 손보사 점유율 확대의 원인으로 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각종 배상책임보험 시장도 확대되고 있어 손보의 시장점유율 확대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