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평균수명 남자 73세 여자 80세



우리나라 국민들의 평균수명이 갈수록 길어져 50세 남자는 10명중 4명, 여자는 10명중 6명 이상이 80세까지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남자가 여자보다 일찍 죽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의학의 발달로 남녀간 수명 차도 점점 좁아지고 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02년 생명표 작성’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남성의 평균 수명은 73.38세로 직전연도인 2001년의 72.84세에 비해 0.54년이 길어졌다. 여성의 경우도 평균수명이 80.44세로 2001년의 80.01세보다 0.43년이 더 길어져 우리나라 전체 국민의 평균수명은 77.00세로 2001년(76.53세)보다 0.47세가량이 늘어났다. 남자는 11년 전인 지난 91년에 비해 5.64년을 더 살게 됐고 여자는 4.52년을 더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국민의 평균 수명도 11년 전보다 5.28년이 높아졌다.

남녀간 수명 차도 갈수록 좁아져 평균 수명 차는 7.06년으로 2001년의 7.17년보다 0.11년이 줄어들었다. 여자가 남자보다 7년 이상을 더 산다는 것이다. 남녀 수명 차는 지난 85년에는 8.37년으로 크게 벌어졌다가 91년에는 8.18년, 97년 7.56년까지 간격이 좁혀졌다.

45세인 남자가 숨질 경우 가장 높은 원인은 암일 경우가 27.22%로 가장 많았고 순환기계통 질환이 23.16%, 소화기계통 질환 4.9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암 중에서도 폐암으로 숨질 확률이 7.04%로 가장 높았고 위암은 5.38%, 간암 4.45% 등의 순이었다. 순환기계통은 뇌혈관질환 14.46%, 심장질환 7.01%, 고혈압성질환 1.62% 등이었다.

우리나라의 이같은 평균 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중 남자는 평균 1.3년이 낮고 여자는 평균에 근접한 수준을 보였다. OECD국중에서는 남자는 아이슬랜드(78.5세)와 일본(78.3세)이 오래 살고 여자는 일본(85.2세)과 스페인(83.1세) 등이 오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명은 갈수록 늘어나지만 경제활동 여부를 나타내는 노동연수는 큰 변화가 없어 고용문제는 갈수록 심해질 전망이다. 앞으로 노동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노동연수를 나타내는 노동기대여명은 25세를 기준으로 남자는 34.5년, 여자는 23.1년으로 나타났다.
25세 남자는 앞으로 34년간, 여자는 23년간을 더 일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것이다. 지난 90년의 경우 남자는 33.9세, 여자는 21.5년으로 그 당시보다 노동 수명이 늘어난 것이다.

정창신 통계청 인구분석과장은 “의학의 발달과 남성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증가 등으로 남녀간 수명 차가 줄어들고 있다”며 “그래도 여전히 10대는 교통사고, 20∼30대는 자살, 40∼50대는 암이나 간질환에 의한 사망이 많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