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부산항만공사에 1조1천억 현물출자



정부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등 모두 1조1017억원에 달하는 국유재산을 현물출자 방식으로 부산항만공사에 이관하기로 했다.

정부는 2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부산항만공사 국유재산 현물출자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부산항만공사에 대한 국유재산 출자 규모는 1차 출자금액 2조216억원을 포함, 모두 3조1233억원으로 부산항 국유재산의 87%에 달한다.


정부는 이번 출자에서 제외된 부산항 북항 제4부두 등 나머지 국유재산도 현재 추진중인 부두순환도로 개설공사가 오는 2006년 완공되는대로 추가 출자할 계획이다.

이번에 소유권이 이관된 시설은 국제여객터미널과 자성대 컨테이너터미널, 북항 일반부두 등이다.

북항 일반부두는 그동안 부산항만공사가 국가로부터 무상 대부받아 운영하면서 항만시설의 증·개축이 제한돼 왔으나 이번 출자로 이런 제한이 풀리게 된다.

/ hu@fnnews.com 김재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