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대우證 채권발행 ‘최우수 증권사’


대우증권은 23일 세계적인 금융리서치 업체인 톰슨 파이낸셜이 발행하는 주간지 ‘IFR 아시아’로부터 채권부문 한국 최우수 증권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대우증권에 따르면 IFR는 12월 특별호에서 “대우증권은 2004년 1조90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하며 시장점유율 12%를 기록해 산업은행에 이어 한국 금융기관 중 2위를 차지했다”며 “SK글로벌과 카드 사태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장기채권을 발행하는 등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는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고 평가했다.

특히 대우증권이 SK와 금호그룹 계열사 등의 미래 매출채권을 기초로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성공적으로 발행함으로써 고객사의 니즈와 상황에 맞는 파이낸싱 툴을 제공하는 전문성을 나타낸 점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IFR 아시아는 톰슨 파이낸셜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매년 펀드매너저와 발행회사 등을 포함한 수백명의 시장 전문가들과 3개월간의 개별인터뷰를 통해 채권, 주식, 대출 등 각 분야의 최우수 금융기관을 선정하고 있다.

/조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