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사설]수월성(秀越性)교육 성공하려면


전체 초·중·고생의 5%인 40만명의 우수학생을 대상으로 영재교육과 수월성(秀越性)교육을 실시하겠다는 교육인적자원부의 ‘수월성교육 종합대책’은 획기적인 변혁이다. 영어와 수학 두 과목에 한해 자신의 수준과 특성에 맞추어 과정을 이수토록 하는 ‘수준별 이동수업’이나 학교별로 상위 1%내에서 선발한 영재를 교내 영재학급 또는 외부기관에 설치될 영재교육원 등에서 집중 교육토록 하는 영재교육은 현행 고교평준화의 폐해를 상당부분 극복 개선, 교육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앞으로 대상과 분야를 더 넓혀나갈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 제도의 정착까지는 적지 않은 현실적 난관이 가로놓여 있음을 알아야 한다. 우선 영재나 우수학생의 기준을 학업성적에 두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특히 수학과 영어 두 과목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욱 높아지게 되면 이 두 과목에 대한 과외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그러나 수월성교육의 대상은 이처럼 ‘과외로 육성된 인재’가 아니라 ‘타고난 인재’라야만 비로소 소기의 목적을 충족을 시킬 수 있다. 따라서 우선 수월성교육 대상으로 뽑히기 위한 과외를 막을 대책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

또 하나의 문제점은 수월성교육과 현행 대학입시 제도를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다. 2008학년도 대입전형부터 적용되는 수능과 내신의 9등급제 아래서는 상위 4%만이 1등급을 받는다. 다시 말하면 상위 5%인 수월성교육 대상인 우수학생과 영재 가운데서도 5분의 1은 1등급을 받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진다는 뜻이다. 또 내신의 경우 수월성교육 대상자끼리 경쟁을 해야 하는 우수학생은 일반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보다 심각한 문제는 학부모와 일부 교육관련 단체들의 예상되는 반발이다. 학업 성취도 수준에 맞춘 우열반 편성이 위화감 조장이라는 명분을 앞세운 이들의 반발로 실패한 전철이 있다.
적어도 명분론을 앞세운 이러한 반대와 반발을 설득하지 못한다면 수월성교육 역시 뿌리내리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교육부는 우선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서 부터 영재와 우수학생 지도에 걸맞은 교원 확보에 이르기까지 한치의 차질도 없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모처럼 시도하는 변혁이 또 다른 혼란과 혼선만 일으켜 교육 자체를 후퇴시킬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