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1961개 항생제 효능 조정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시판중인 항생제 4253개 품목에 대해 재평가를 실시, 이중 1961개에 대해 효능과 효과를 조정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식양청은 또 3107개 품목의 용법과 용량을 변경하고 4207개는 주의사항을 조정키로 결정했다.

이중 한독약품 ‘루드리정’ 등 록시스로마이신 제제 148개 품목은 유효균종인 단구성 리스테리아, 파스퇴렐라 물토시다에 효과가 없는 것으로 재평가되고 폐렴 치료를 위해 1일 1회에 한해 300㎎을 투여하도록 용법이 조정됐다.

한미약품 ‘타짐주 500㎎’ 등 세프타지딤 제제 46개 품목은 생식기에 염증이 생길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

식약청은 정확한 재평가를 위해 ‘세파제돈나트륨’, ‘메실리남’ 등 4개 제제 46개 품목에 대해서는 국내 임상시험을 실시할 방침이다.


해당 제약사는 한달내에 식약청이 실시한 재평가 결과를 도매상, 병원 및 약국에 통보해야 한다.

자세한 재평가 결과는 식약청 홈페이지(www.kf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청은 내년중 대사성의약품, 인공관류용제, 비타민제제, 자양강장변질제 등 20개 약효군 4873개 품목에 대한 재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