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항생제 사용 줄었다…의약분업 이후 복용 감소



의약분업 이후 항생제 사용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김성옥 박사는 지난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주최한 ‘국가 항생제 내성 안전관리사업 비전보고대회’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항생제 사용실태 및 소비자 인지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2002년 의원 외래 항생제 사용량이 0.34DDD/1000명/일 이었던 것이 지난해에는 0.28DDD/1000명/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DDD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1일 항생제 사용 기준이다.

또 성인 338명에 대한 조사 결과 ‘감기에 걸릴 경우 항생제를 복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61.5%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사용하겠다’는 응답은 16.2%에 불과했다.

독감과 인후염의 경우도 항생제를 사용하겠다는 답변이 각각 20.8%, 22.8%에 그쳤다.

항생제를 사용함에 따른 내성 강화에 대해선 55.7%가 ‘심각하다’, 27.1%는 ‘아주 심각하다’는 인식을 보였으나 17.22%는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거나 ‘거의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응답자의 83% 정도는 세균과 바이러스의 차이를 모르고 있었으며 항생제를 세균감염 치료에 사용한다는 대답은 24%에 그쳐, 많은 사람이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균(박테리아)은 그 자체가 살아 있는 생명체인 반면 바이러스는 살아 있는 세포에 기생해야 생명력을 갖는다.


그러나 축산용 항생제는 지난 2002년 1541t에서 지난해 1439t, 올해 추정치 1557t을 사용하는 등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생제 사용은 돼지, 닭, 수산용, 소 등의 순이었다.

식약청 관계자는 “항생제 사용량에 따라 항생제 내성률도 증가되는 경향이나 항생제 사용을 줄이면 항생제 내성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