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들,서민대출 더 죈다


내년에는 서민들이 은행대출을 받기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신BIS협약(바젤Ⅱ) 도입으로 은행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마이너스 대출’을 대폭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다 신용도가 낮은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아예 담보대출 금지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26일 “국내은행들이 오는 2007년 말부터 신BIS협약을 적용받게 됨에 따라 마이너스대출 한도를 줄이는 한편, 담보대출 관리도 강화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은행들은 대부분 가계신용 약정대출의 경우 1000만원까지, 중소기업들이 주로 이용하는 기업신용 약정대출의 경우 1000만∼5000만원의 사용한도를 부여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 역시 “신용리스크 측정방식으로 표준방법을 사용할 경우 미사용한도의 75%에 대해 미래의 손실 가능성에 대비, 새로 충당금을 적립해야 한다”며 “은행들이 BIS비율을 높이기 위해 내년부터 당장 약정대출 사용한도를 줄여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은행들은 또 대출신청액보다 담보가격이 훨씬 높아도 신용등급이 낮거나 이자상환능력이 없는 고객에게는 담보대출을 해주지 않는 등 담보대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신용등급이 낮은 고객에게는 담보대출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담보대출에 대한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을 개발, 내년 2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신용등급을 결정할 때 이자상환능력, 다른 금융기관 대출상황 등을 감안하고 이중에서 이자상환능력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방침이다.

조흥은행도 최근 들어 개인고객에게 적용되는 15개 신용등급 가운데 하위 3개 등급에 대해서는 담보가치가 높아도 담보대출을 해주지 않고 있다.

우리은행은 담보대출 심사시 이자상환능력을 보기 위해 소득증빙자료를 제출받고 있고 이자상환능력이 없는 고객에게는 담보대출을 하지 않고 있다.

/ scoopkoh@fnnews.com 고은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