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2단계 방카’ 올 최대화두


올해 보험업계의 가장 큰 뉴스로 방카슈랑스 2단계 확대시행 논란이 꼽혔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는 올해 생·손보업계 10대뉴스를 선정한 결과 내년 4월로 예정된 보장성보험과 자동차보험에 대한 방카슈랑스 2단계 확대시행을 둘러싼 보험사와 은행간 공방이 각각 첫번째 뉴스로 꼽혔다고 26일 밝혔다.

생보협회는 이어 23개 생명보험사의 총자산이 지난 10월말 200조원을 돌파했다는 소식과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생보사들의 해외투자가 크게 늘고 각사의 중국진출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뉴스를 각각 2위와 3위로 꼽았다.

손보협회는 손보사들이 자동차보험 가격경쟁과 함께 고객유치를 위해 다양한 특약을 내놓았다는 소식과 암보험과 배상책임보험, 자동차보험 등을 한꺼번에 모아놓은 통합보험이 손보사의 대표상품으로 부상했다는 뉴스를 각각 2, 3위로 선정했다.


또 홈쇼핑과 방카슈랑스, 온라인 판매 등 새로운 판매채널이 등장했다는 소식과 경기침체로 생계형 보험범죄가 크게 늘었다는 뉴스, 농협공제가 ‘공제’라는 명칭 대신 ‘보험’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보험업법 적용 여부를 두고 논란이 빚어진 일 등이 두 협회의 10대 뉴스에 공통으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생보업계는 10대 뉴스로 ▲종신보험 지고 치명적 질병(CI)보험, 변액유니버설보험 각광 ▲변액보험 판매자격 취득 열풍 ▲투자유가증권 관련 생보 회계처리 기준 변경 ▲KB생명 출범과 카디프생명 철수 등을 선정했다.

손보업계는 ▲자동차 책임보험에도 자기부담금제도 도입 ▲여야 국회의원 67명 교통안전 연구모임 발족 ▲상해·질병·간병보험 등 제3보험 전문 보험설계사 시험 시행 ▲아시아태평양 리스크 보험학회(APRIA) 연차총회 서울 개최를 주요 뉴스로 꼽았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