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4대그룹 올매출 사상최고…삼성 140兆 예상



4대 그룹들이 올 매출 목표를 무난히 달성,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 LG, 현대차 그룹은 내수 부진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SK네트웍스의 분식회계로 곤욕을 치렀던 SK그룹은 모든 계열사가 ‘흑자경영’을 기록, 회사 정상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삼성그룹은 올 매출 목표를 지난해 121조원보다 1조원가량 적은 120조원으로 잡았으나 삼성전자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들의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 올 한해 매출이 140조원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 3?4분기에 이미 지난해 매출 43조5000억원을 초과한 44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반도체는 물론 정보통신 등의 매출이 골고루 성장한 데 따른 것으로 회사측은 올 전체 매출이 57조∼58조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SDI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들의 매출도 10% 안팎씩 성장하는 등 대부분의 계열사들이 올 매출 목표를 초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도 올 매출 목표로 정한 95조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출목표는 지난해 85조원보다 10조원가량 많은 것이다.

주력 계열사인 LG전자의 경우 연초에 세운 올 매출 목표 21조6000만∼22조원을 훨씬 초과한 24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도 휴대폰 매출과 생활가전 등의 수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매출을 주도했다.

LG화학도 올해 석유화학 제품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매출이 크게 증가, 올 초 목표로 세운 6조7064억원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 어려움을 겪은 SK그룹의 경우 SK㈜와 SK네트웍스의 경영실적이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하는 등 탄탄해진 사업구조와 실적을 바탕으로 경영정상화가 급속히 이루어지고 있다.

SK그룹이 올들어 10월까지 계열사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그룹의 매출이 약 44조원에 달해 당초 올해 목표였던 50조원은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예상매출은 52조∼53조원이다.

SK㈜는 지난 3분기 동안 매출 12조4381억원, 영업이익 1조1642억원, 당기순이익 1조329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5%, 1155% 증가해 SK그룹 성장의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SK㈜의 올 매출은 17조원 이상, 영업이익은 1조5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어려움을 겪은 SK네트웍스는 다각도의 사업구조 개편, 분사(分社) 등을 통해 내실을 다지면서 매출은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지난 3분기 동안 매출이 10조원에 육박, 연말이면 매출 13조원, 순익 4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 역시 연초 목표를 초과 달성할 것이 확실시된다. 올 초 현대차는 2004년 매출목표를 31조1000억원, 기아차는 16조6700억원, 양사 합계 47조7700억원으로 설정했다. 그러나 해외 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 상승과 품질 상승을 기반으로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현대·기아차를 합친 매출액이 48조원을 넘어 50조원에 다가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