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fn 이사람]윤영규 에이스저축은행 대표…돈 급한 고객위해 밤새워 대출심사 하지요


“고객이 당장 돈이 필요하다면 밤을 새워서라도 심사를 해 빌려드립니다.”

 윤영규 에이스상호저축은행 대표는 은행과는 차별화되는 저축은행만의 장점을 이런 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은행이 정해진 절차를 밟아가기 때문에 수일이 걸리는 일을 소규모의 저축은행은 바로바로 처리해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인천에 위치한 에이스저축은행은 자산 3800억원으로 중급 규모. 하지만 매년 내는 당기순이익은 대형 저축은행 못지 않게 지난 6월 말 결산에서 67억원, 내년 결산 때는 100억원을 목표로 할 정도로 크다. 이미 지난 11월 말까지 40억원의 순익을 기록하는 등 목표 달성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에이스저축은행은 최근 대주주가 인천지역 유지인 김학헌 회장이 대표로 있는 폐기물 처리업체인 원광인바이로텍으로 바뀌었다. 김회장은 인수와 함께 자신의 여유자금 300억원을 저축은행에 예치해 이를 대출재원으로 활용하도록 돕고 있다.

 에이스저축은행이 위치한 인천시 남구 주안동은 반경 2㎞ 이내에 저축은행만 6곳이 밀집해 있는 대표적인 금융가. 이 가운데 에이스가 단연 두각을 나타내는 것은 빠르고 투명한 업무처리 때문이다.

 윤대표는 “6명의 운영심의위원들이 밤을 새가며 하루만에 거액의 돈을 대출해준 일도 있다”며 “책임은 모두 내가 질 테니까 공정하고 투명하게만 심사해 달라고 항상 주문한다”고 말했다.

최근 경남 아림저축은행 등 일부 저축은행이 불법 투자자대출 등으로 영업정지를 당한 상황에서 에이스저축은행만의 여신심사시스템은 더욱 돋보이고 있다. 얼마전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에이스저축은행의 자산구성이 전국 상위 10개사 안에 들 정도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도 이 때문이다.

 에이스는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연봉만큼의 상여금을 준 곳으로도 유명하다.
지난해 900% 상여금에 이어 올해 6월에는 전 직원들에게 1200%의 상여금을 줬다. 대주주인 김학헌 회장의 경영철학이 이익은 임직원과 지역사회에 환원하자는 방침이기 때문이다.

 한편 에이스저축은행은 지난 6월말 현재 자산 2972억원, 납입자본 127억원, 당기순이익 67억원이며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11.12%이다.

/ pdhis959@fnnews.com 박대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