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외국계銀 예금 되레 늘어…10월 작년보다 3천억증가


초저금리로 인해 은행권에서 예금이 저축은행이나 부동산으로 이동하는 예금이탈이 가속화되는 가운데도 외국은행들은 ‘저금리 무풍지대’로 남아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 은행들의 예금이탈은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그동안 공격적으로 영업활동을 펼쳐온 외국은행의 국내지점은 오히려 예금이 꾸준히 증가, 대조를 보이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올 10월말 현재 시중은행의 수신잔액(평잔기준)은 364조3161억원으로 지난해말에 비해 16조8533억원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외국은행 국내지점들의 10월말 기준 수신잔액은 9조648억원으로 지난해말 대비 3200억원이 증가했다.


지방은행의 10월말 수신잔액은 43조6110억원으로 지난해말보다 1731억원이 늘었다.

초저금리 기조로 시중은행에서 뭉칫돈이 투신권 등으로 대거 빠져나간 가운데 외국은행 국내지점과 지방은행의 수신고가 높아진 것은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무기로 ‘예금탈출 폭풍’을 어느 정도 방어했기 때문으로 금융계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특히 외국은행 국내지점들의 수신잔액은 지난 8월말 10조2045억원을 기록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수신고 10조원을 돌파했으나 이후 잇따른 콜금리 인하조치의 영향으로 예금이 줄어들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