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총리 “각료제청권 적극행사”


이해찬 총리는 각료제청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각료제청권 행사 여부로 퇴임 전 노무현 대통령과 갈등을 빚은 고건 전 총리와 상당한 대조를 이루는 것으로 참여정부 2기는 대통령과 총리가 과거 어느 때보다 긴밀한 관계 속에서 국정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임을 예고한다.

이총리는 지난 27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기자들과 송년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새로 임명할 장관의 역할, 어떤 사람이 적합한지 등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의향을 들어본 뒤 사람을 물색하겠다”면서 “(총리에게 부여된) 각료제청권을 법 규정대로 행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해 국정운영 기조와 관련, “민생경제를 추스르지 않으면 경제 침체에 따른 국민의 불만이 높아져 개혁정책 자체의 추진이 어려워지는 현상이 있다”며 민심과 개혁을 상호보완적으로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총리는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원화절상의 영향으로 국민소득이 1만5000달러가 넘을 수도 있다”면서 “올해만큼은 못해도 내년에도 수출이 호조를 보여 내년 하반기께 국민이 피부로 느낄 만큼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철강, 자동차, 조선, 정보기술 등의 분야는 9%대의 수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총리는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의 주미대사 발탁은 노대통령이 직접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총리는 홍회장에 대한 미국측의 아그레망과 관련, “기자들 때문에 일이 터져 외교적으로 큰 결례가 됐다”면서도 “고의적으로 그런 것은 아니므로 외교적으로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