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사 15% 내년 분양계획 없다


올해 아파트 분양실적이 있는 건설사 중 15%가 내년 주택공급 계획을 잡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부동산 금융포털 유니에셋이 올해 아파트 분양실적이 있는 114개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내년 분양계획(주상복합, 오피스텔 포함)을 조사한 결과, 17개사는 내년 공급물량을 아직까지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견주택업체 대원은 올해 청주에서 1200여 가구의 아파트를 분양했지만 내년 분양예정 물량은 아예 없다. 올해 아파트와 주상복합 등을 공급한 세종건설도 내년 사업물량은 확보하지 못했다.

올해 1202가구를 공급한 울트라건설 역시 내년 주택경기가 불투명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내년 주택공급 계획은 잡지 않고 있다. 이회사는 당분간 토목.관급공사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갑을건설도 연말이나 연초 사업을 수주하더라도 빨라야 내년말에나 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성지건설은 내년에는 주택공급이 아예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밖에 늘푸른주택, 예성종합건설, 탑건종합건설, 일진건설, 신한, 태왕, 신안종합건설, 유진기업, 유승종합건설, 삼보종합건설, 삼성중공업, 삼능건설 등도 아직까지 내년 분양물량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니에셋 최진주 팀장은 “주택경기가 침체된데다 아파트를 지을 만한 땅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어 주택공급이 위축되고 있다”고 말했다.

/ jsham@fnnews.com 함종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