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기업 임원 60%“새해 노사관계 더 악화”



대기업 임원 10명중 6명은 내년도 노사관계가 비정규직 법안 논란 등과 맞물려 올해보다 더 불안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상당수 임원들은 대형분규와 불법분규의 발생도 올해보다 오히려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국내 100대기업의 인사 노무담당 임원 88명을 대상으로 ‘2005년 노사관계 전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조사대상의 61%가 ‘다소 불안해진다(51%)’, 또는 ‘매우 불안해진다(11%)’로 답했다고 29일 밝혔다.

반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은 28%로 나타났으며 ‘다소 안정될 것’으로 내다본 응답자는 11%에 그쳤다.

내년 노사관계를 불안하게 전망하는 이유에 대해서 대기업 임원들은 ‘비정규직 법안 관련 논란(2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는 비정규직 관련 법안이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내년으로 넘어감에 따라 내년 상반기에도 비정규직 법안을 둘러싼 노정갈등이 예고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밖에 노사관계 불안 이유로는 ‘노동계의 대정부 요구 및 정치적 사항에 관한 요구 증가(15%)’, ‘산별노조 확대 및 산별교섭 추진(14%)’, ‘산업공동화와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안정 요구 증가(13%)’, ‘경기침체에 따른 근로조건 조정 문제(12%)’ 등이 뒤를 이었다.

대형분규와 불법분규의 발생가능성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의 32%가 ‘대형분규와 불법분규가 모두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비정규직 문제, 산별노조 및 산별교섭, 산업공동화, 고용안정 요구 증가 등 산적한 불안요인들로 인해 대형분규나 불법분규가 전반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대형분규는 감소하나 불법분규는 증가할 것(31%)’ 또는 ‘대형분규는 증가하나 불법분규는 감소할 것(19%)’이란 의견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형분규와 불법분규가 모두 감소할 것’이란 의견은 18%에 그쳤다.


노사관계에서 불안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문에 대해서는 ‘금속부문’, ‘공공부문’이라는 응답이 각각 3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금융부문(10%)’, ‘중소제조업부문(10%)’, ‘병원부문(6%)’, ‘화학섬유부문(5%)’, ‘전체기업에 골고루 분포(4%)’, ‘외투기업(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산별교섭(집단교섭 포함)에 대해서는 42%가 ‘바람직하지 않다’, 38%가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고 응답하여 결과적으로 전체 응답자의 80%가 산별교섭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