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서울시내 택시 교통카드로 탄다…5월부터 시범운영



오는 5월부터 서울시내에서 택시요금을 교통카드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1일 “서울 브랜드 택시와 모범택시 등 4000∼5000대에 교통카드 단말기를 장착해 오는 5월부터 택시요금 교통카드 결제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 한국스마트카드·법인·개인택시 운송사업조합과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는 6개월간 시범 운영기간을 거쳐 택시에 설치된 교통카드 단말기가 이상 없이 작동하면 올해 말부터 7만2000여 법인택시 혹은 개인택시사업자 중 희망자에게 단말기를 무상으로 설치해줄 방침이다.


한국스마트카드가 제공하는 교통카드 단말기는 후불제 신용카드 겸 교통카드나 선불제 일반형, 고급형 티머니 카드 모두 결제가 가능하며 선불제 카드의 경우 택시에 타자마자 잔액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된다. 교통카드 단말기가 장착된 택시일지라도 현금 사용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택시요금도 교통카드 결제가 가능해지면 시민 편의가 증진될 것이라며 희망 택시에 한해 단말기가 장착되지만 손님들이 바란다면 대다수가 장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bada@fnnews.com 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