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결제대금 1조2천억 조기지급


삼성은 설 이전에 총 1만7000여곳에 달하는 협력업체의 결제대금 1조2000억원을 조기 지급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계열사별로는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코닝, 삼성코닝정밀유리, 삼성SDS, 삼성네트웍스, 삼성석유화학, 삼성정밀화학, 삼성BP화학, 제일모직, 삼성에버랜드, 제일기획, 에스원 등이 4일 결제대금을 지급하고 삼성중공업, 삼성테크윈, 삼성토탈,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호텔신라 등은 7일 결제할 계획이다.

삼성은 ‘나눔경영’ 차원에서 연말연시와 설, 추석 등 중소기업의 자금수요가 몰리는 시기에 협력사 대금 조기결제를 정례화하고 있으며, 작년 추석과 성탄절을 앞두고 각각 1조6000억원과 1조600억원을 앞당겨 결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