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설 연휴전 매수 유망”…美증시·국제유가등 외풍 영향적어



다음주 설 연휴(8∼10일)를 앞두고 어떤 종목을 매수해야 할지 투자자들이 고민하고 있다. 지수가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3일의 연휴를 앞두고 있는 만큼, 미국 증시 움직임이나 국제유가 동향 등 외풍의 영향을 덜 받는 종목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돌아온 기관의 선호하는 종목과 쿄토의정서 관련주에 관심가질 것을 조언하고 있다. 기관 선호주는 수급상황이 안정적인만큼 주가가 급락할 가능성은 낮고 발효를 앞두고 있는 교토의정서 관련주는 다시 한번 시장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돌아온 기관 뭐 사나=한동안 매도세를 지속하며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던 기관이 최근 다시 공격적인 매수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28일 150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하며 8일 만에 매수우위로 돌아선 기관은 이후 지난달 31일까지 3일째 순매수를 이어갔다. 2월 첫 장인 1일에도 기관은 96억원어치의 주식을 순수하게 사들이며 4일 연속 순매수세를 기록했다.

이 기간 동안 기관이 주로 사들인 종목은 아시아나항공과 하나로텔레콤, CJ홈쇼핑, 기륭전자, 유일전자 등이다. 아시아나항공에 대해서는 244만여주를 순수하게 사들였고 하나로텔레콤과 CJ홈쇼핑 주식은 각각 283만주, 9만여주를 순매수했다.

기관의 공격적인 매수세에 힘입어 이들 종목들의 주가도 대부분 상승했다. 엔터기술 주가가 2만25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15.56%나 올랐고 아시아나항공과 소디프신소재, 휴맥스 주가 상승률도 5%를 넘었다.

SK증권 이지훈 애널리스트는 “내주 설 연휴를 앞두고 고민하고 있는 투자자라면 기관 선호주에 눈길을 줄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최근 기관 순매수 종목은 우량주가 대부분이어서 다른 종목에 비해 안정적인 주가흐름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교토의정서 관련주=지난달 코스닥시장을 선도했던 테마주가운데서는 교토의정서 관련주에 눈길을 줄만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투자자 관심에서 멀어지기는 했지만 오는 16일 발효를 앞두고 있어 다시 관심권으로 들어올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에서다.

그러나 이전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른만큼 밸류에이션 부담이 없는 종목으로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양증권 정동익 애널리스트는 “16일 교토의정서 발효를 앞두고 관련주들이 한번쯤 관심주로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설 연휴 전후에 이들 종목가운데 밸류에이션 부담이 없는 케너텍과 유니슨에 관심을 가질만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