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對美관계 개선땐 핵 포기할것”…DJ,연세대서 특별강연


김대중 전 대통령은 2일 북한이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수밖에 없으며 북·미 관계가 개선되면 핵을 포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연세대 리더십센터 초청 특별강연에서 “북한은 지금 경제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또 국제적으로 절박한 상황에 놓여 있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관계 개선만 이룰 수 있다면 핵을 완전히 포기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이 외부강연에 나선 것은 올들어 처음이다.


그는 “북한은 지금 제2의 중국이 되고자 한다”면서 “정치적으로 현 체제를 유지하면서 경제는 시장경제를 실현해 정치적 안정 및 경제적 번영을 이루고자 하고 있으며 그러기 위해서는 미국과의 관계 개선이 필수 불가결하다”고 분석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미국과의 관계 개선 없이는 (북한이) 국제통화기금(IMF)이나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돈을 빌릴 수도 없고 외국으로부터 투자를 받아들일 수도 없으며 일본으로부터 식민지 지배에 대한 보상도 받을 수 없다”며 “북한은 (미국과의) 관계 개선에 대한 전망만 확실하다면 핵을 완전히 포기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한편,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전망과 관련, 김 전 대통령은 “21세기는 세계화와 지역화가 병행해서 진행되고 있다”면 “오는 12월 말레이시아에서 제1회 동아시아정상회의(EAS)가 열려 동아시아의 공동체 형성에 대한 정치적 논의가 이뤄질 것이며 이는 참으로 역사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