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주요기업 연말연시 성금 591억…47% ↑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삼성을 비롯한 주요기업들의 연말연시 불우이웃돕기 성금이 총 591억4000여만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재계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삼성과 LG, 현대·기아차그룹, 포스코 등 주요그룹과 기업 20곳이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 1월31일까지 모금회측에 낸 불우이웃돕기 성금은 총 591억41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403억5000만원)대비 187억8700만원(46.5%) 늘었다.

20개 주요그룹과 기업이 낸 성금은 지난해의 기업 전체 모금액 580억원보다 11억원가량 많은 것이다.

삼성이 나눔경영 강화 차원에서 10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성금 규모를 배로 늘렸으며 포스코는 20억원에서 70억원으로 성금을 늘려 각각 성금증액 1, 2위를 차지했다. 또 LG와 SK그룹은 각각 20억원씩 늘어난 70억원을 성금으로 전달했으며 현대·기아차그룹은 지난해와 똑같은 70억원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두산그룹과 S-오일의 경우 지난해에 성금모금에 참여하지 못했다가 올해 각각 7억원과 10억원을 낸 반면 구조조정에 나선 코오롱은 지난해에 1억원을 냈다가 올해는 성금모금에 참여하지 못해 대조를 이뤘다.


은행권에서는 국민은행과 신한금융지주회사가 각각 20억원을 쾌척했으며 제일은행은 5억7900만원을 보탰다.

그러나 주요 그룹과 기업들의 50% 가까운 증액에도 불구하고 올해 기업부문에서 걷힌 전체성금은 750억원 안팎으로 지난해 대비 30%가량 증가하는데 그쳐 주요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성금모금에서도 양극화현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을 비롯한 주요 기업들이 경기침체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불우이웃을 돕는 차원에서 예년보다 성금을 크게 늘렸다”면서 “기업의 사회책임을 강조하는 사회분위기도 기업이 성금을 늘린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