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그룹 올 대졸신입 이공계서 대거 선발



LG그룹은 올해 대졸신입 및 기능직 사원을 합쳐 1만3000명을 채용한다고 3일 밝혔다. 대졸 신입사원은 지난해 6100명보다 100명 많은 6200여명, 기능직은 68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2600명에서 올해 15% 늘어난 3000명의 대졸사원을 선발할 계획이며 이중 90%를 이공계 인력으로 채우기로 했다. 이에 따라 LG전자의 연구개발(R&D) 인력 비중은 지난해 말 전체의 54%에서 올해 60%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LG필립스LCD는 올해 대졸신입 1300명, 기능직 사원 4500명 등 5800명을 채용한다. LG필립스LCD도 대졸신입의 90% 이상을 이공계 출신으로 뽑을 계획이며 300∼400명은 R&D 중심의 이공계 석·박사로 충원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전기·전자계열 엔지니어 채용을 늘려 600명을 뽑을 예정이다.
이중 300여명을 석사급 이상 R&D 인력으로 채우기로 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400여명을 채용하는 LG CNS는 시스템 엔지니어, 컨설턴트 등 정보기술(IT) 서비스 산업기술을 맡을 인력은 전공과 상관없이 뽑고 LG생명과학은 고혈압치료제 등 신상품의 시장지배력 강화를 위해 160명을 채용한다. LG이노텍은 광소자 및 소형 액정표시장치(LCD) 모듈 분야를 중심으로 150명을 뽑는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