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의원연찬회]‘黨名 개정’결론 못내려



【제천(충북)=김영래기자】한나라당은 4일 충북 제천에서 이틀째 의원 연찬회를 갖고 당의 노선과 혁신방안, 정국 현안 등에 대해 심도깊은 논의를 벌였으나, 당명 개정 등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해산했다.

한나라당은 그러나 당의 이념을 ‘공동체 자유주의’로 하고, 당의 노선을 ‘개혁적 보수’로 정립하자는 데는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박근혜 대표는 이날 연찬회 정리 발언을 통해 “당명 공모를 두 번이나 한 마당에 당명 개정 문제를 다시 연기하려 할 경우 한나라당이 아무런 결정도 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면서 “표결로 오는 5월까지 당명을 개정할지 여부를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김문수·박계동 의원 등이 “당명 개정은 당헌 개정 사항”이라며 표결 사항이 아니라고 반발했고, 이강두·김기춘 의원 등도 “표결을 할 경우 당의 갈등이 커질 수 있다”며 이 문제를 당 혁신위원회에 위임할 것을 요구했다. 이재오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도 당 지도부가 당명 개정을 밀어붙이려 한다면 이는 “한나라당이 구태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박대표 등 당 지도부는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당명 개정 문제를 표결처리하지 않고 당 혁신위원회를 통해 추진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박대표는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당이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나 본인에게 부담스럽다면 대표직에 연연할 생각이 없다”는 말로 정면돌파 의지를 보이며 논란을 추슬렀다. 그는 이어 “박 전 대통령 시절에 피해를 본 분들에 대해 여러번 사과했고 지금도 그런 마음을 갖고 있다”고 사과용의를 거듭 밝혔다.

국가보안법 등 3대 법안과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에 대해선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앞으로 의원총회 등을 통해 논의키로 했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