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정의선 기아차부사장 자사주 336만주 매입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기아자동차 기획실 부사장이 기아차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인다.

정부사장은 지난 5일 공시를 통해 7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기아차 보통주 336만8800주(0.97%)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기아차를 인수한 이후 정회장 일가가 기아차 주식을 대량 매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사장의 지분매입이 예정대로 이뤄질 경우 기아차의 지분 구조는 현대차 38.67%, 현대캐피탈 4.95%, 정부사장 0.97%로 바뀌게 된다.

이에대해 증권업계에서는 정부사장이 지난해 11월 노르웨이 해운사인 빌헬름센에 물류계열사 글로비스(옛 한국로지텍) 지분 25%를 매각하고 받은 1억달러를 이번 주식매입에 사용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기아차 지분을 추가로 매입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일부에서는 이번 기아차 주식 취득을 계기로 정부사장이 본격적으로 그룹 경영의 전면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기아차 관계자는 “지주회사격인 현대차나 현대모비스가 아닌 기아차 주식을 산 만큼 후계구도와는 무관하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