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 올 성장 4%”…IMF 이사회 보고서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4% 정도며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278억달러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 ‘2004년도 한국 정부와의 연례협의 결과에 대한 이사회 평가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이 지난해 추정치인 4.6%보다 떨어진 4.0%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9월말 발표한 전망치와 같은 것으로 우리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5%대 성장과는 큰 차가 있는 것이다.

IMF는 또 올해 우리나라의 소비자물가는 3.2% 오르며 경상수지는 278억달러 흑자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보고서에서 “한국경제는 올 상반기에 내수가 되살아나 4% 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조정에 따른 소비회복과 함께 설비와 건설에 대한 투자도 살아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올해 한국경제의 잠재적인 장애물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성장률 둔화, 전세계 전자산업의 침체, 국제유가 상승 등”이라며 “그러나 한국이 이같은 위기를 넘기지 못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전망했다.


이울러 보고서는 “IMF 이사회는 한국정부의 재정 조기집행과 최근의 종합투자계획 등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으며 한국경제의 역동성에 대해 기본적으로 낙관적인 전망을 유지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한국정부가 최근 몇년간 정부 중심의 경제운영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문제는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IMF는 ‘협약 제4조’에 따라 모든 회원국에 대해 연례협의를 개최하며 우리나라에는 매년 봄과 가을 두 차례씩 협의단을 파견한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