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치료불능 에이즈균 발견…美 보건당국 확산 우려



40대 중반의 남성에게서 에이즈로 빠르게 진행되며 약에 대해 강한 내성을 가진 희귀 변종 에이즈바이러스(HIV)를 발견했다고 뉴욕시 보건 당국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변종 바이러스는 각성제를 자주 사용한 상태에서 다른 남성과 콘돔을 사용하지 않은 채 성관계를 가졌던 40대 남성에게서 발견됐다.

이 남성은 지난해 12월 변종 바이러스 진단을 받았으며 수년간 콘돔없이 항문 성교를 하다 최근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발견된 변종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HIV 치료에 쓰이는 4가지 항바이러스제 중 3가지에 반응하지 않았다.

또 일반적으로 HIV 감염 뒤 에이즈로 발전하기까지 평균 10년이 걸리는 것과는 달리 이 남성에게서는 빠르면 2∼3개월, 늦어도 20개월 안에 에이즈가 발병할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P)의 HIV·성병·결핵 부문 부국장인 론 발디세리 박사는 흔히 HIV 양성 반응자들은 약에 점차 내성을 보이지만 에이즈로 빠르게 진행되지는 않는다며 “미국이나 다른 지역에서 이같은 사례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보건 관리위원인 토머스 프리든 박사는 이 희귀 변종 바이러스가 “치료하기 어렵거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뉴욕 타임스는 문제의 40대 남성이 그동안 수백명과 섹스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돼 뉴욕시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보건당국은 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될 가능성을 우려해 그와 섹스를 한 것으로 알려진 사람들을 역추적, 이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를 권하고 있다.

뉴욕에서 HIV 환자들을 돕고 있는 제임스 브라운 박사는 “내성이 강한 HIV의 전염이 앞으로 발생할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