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뉴욕상품거래소 런던에 선물시장 연다



뉴욕상품거래소(NYMEX)가 영국 런던에 에너지선물거래소를 개설해 국제석유거래소(IPE)와 직접 경쟁할 계획이라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제임스 뉴섬 NYMEX 소장은 개설일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가능한 한 빨리 ‘NYMEX 유럽’을 개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대의 에너지 선물 거래시장인 NYMEX가 런던에 새 거래소를 열 경우 런던에 기반을 두고 브렌트유를 중심으로 거래해온 IPE와 직접 경쟁이 불가피하다.

뉴섬 소장은 현재 거래소로 사용할 부동산과 관련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영국 당국에 거래소 개설을 위한 신청을 몇주안에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런던거래소에서는 브렌트유 선물 거래 외에 가스오일 선물 및 금속 거래 등도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런던거래소에서는 IPE가 없애고 있는 공개호가(open outcry) 거래 방식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상업거래소의 진출 소식에 IPE측은 “이미 예상해 왔던 일”이라며 더 이상의 언급은 피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