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소비·증시등 지표 개선”…박승 한은총재 밝혀



콜금리가 동결됐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어 이달 중 콜금리 목표를 현 수준인 연 3.2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콜금리는 지난해 11월 3.50%에서 3.25%로 하향 조정된 이후 3개월째 현 수준에 묶였다. 이번 콜금리 동결 조치는 최근 들어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시장을 중심으로 일찌감치 예상돼 왔다.

특히 채권시장에서는 콜금리가 추가로 인하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 이미 지난달부터 국고채 금리가 급등세를 보여왔다.

박승 한은 총재는 이날 금통위 회의 뒤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경제가 내수침체에 따른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고 있지만 현재 민간소비, 경기실사지수, 주식시장 등 몇가지 지표들이 개선되고 있고 물가와 경상수지도 대체로 양호한 상태”라며 콜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박총재는 “우리 경기는 지금 하향세보다는 상향세가 우세한 상황”이라며 “아직 봄은 아니지만 대한(大寒)은 지난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장기금리의 상승 속도가 빠르다는 지적에 대해 “자금이 채권에서 주식으로 이동하고 장단기 금리의 역전 등 왜곡 현상이 조정되면서 장기 시장금리가 가파르게 오르고 있지만 일시적인 현상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또 증시 활황세와 관련, 박총재는 아직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고 바람직한 단계에 있다고 평가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는 조심스런 입장을 표명했다. 박총재는 “최근 일부 지역의 부동산 상승세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상승단계의 초입인지를 놓고 금통위 회의에서도 심도있게 논의가 이뤄졌다”면서 “부동산 시장을 주시하고는 있으나 아직 금리면에서 조치를 취할 필요성은 느끼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박총재는 특히 “경기 회복 기운이 일시적인지 추세적인지 여부는 오는 3∼4월쯤 가야 알 수 있겠지만 수출이 예상보다 잘되고 있고 가계 부채문제 조정 등 여러 효과가 함께 작용해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경기가 바닥을 치고 회복세에 접어들 가능성이 커졌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이번 콜금리 동결로 초저금리 시대가 마감된 것으로 판단, 본격적인 금리 상승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