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기아차 실적 기대이하…작년 영업익 38%줄고 매출 사상최대



기아차가 연간 사상최대 매출에도 불구하고 시장기대에 못미치는 수익성을 나타냈다.

18일 기아차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18.8%증가한 15조2577억원을 기록해 사상최대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5024억원, 6065억원으로 38.2%, 14.0% 감소해 시장컨센서스를 크게 하회했다. 연간기준 영업이익의 경우 당초 6400억원 수준이 예상됐기 때문이다. 분기별로도 4?4분기에 1044억원을 기록해 2300억원 규모의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회사측은 원?달러환율 하락과 원자재가 급등 그리고 내수침체로 인한 판매비 증가 등으로 수익성이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동양종금증권 강상민 애널리스트는 “어닝쇼크에 가까운 실적이 단기급등 부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상승여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그러나 현대차 실적발표 당시 기아차의 실적부진이 어느 정도 예상됐고 최근 횡보하고 있는 주가도 이를 반영한 측면이 높아 큰 부담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날 기아차는 올해 매출목표를 18조5721억원으로 책정한 가운데 주당 35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오승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