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조기숙 홍보수석“대통령 정무적 판단 도울 것”



조기숙 신임 청와대 홍보수석은 18일 “대통령이 정무적 판단을 위한 조언을 요구할 것으로 생각하며 정무적 판단을 돕는 일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과는 ‘건강한 협력관계’가 잘 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참여정부에서는 과거 정부의 정무수석 역할은 없었으며 전임 이병완 홍보수석도 대통령의 정무적 판단을 돕는 보좌역할을 했을 뿐 직접 당의 일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당개혁, 특히 정치개혁문제에 있어서 과거에 소신을 피력해왔듯이 정무적 판단(판단을 돕는 일)이 정치개혁류의 판단을 뜻하는 지 아니면 시중의 여론을 전달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조수석은 “두가지를 다해야 되겠죠”라고 답해 정치개혁과 관련해 소신을 밝힐 뜻임을 시사했다.

조수석은 홍보업무와 관련, “전임 이수석이 만든 시스템 홍보의 틀을 이어받아 좀 더 효과적으로 역할을 하겠다”면서 “이전에는 한 개인 교수로서의 의견을 냈지만 앞으로는 시스템의 일원으로 팀워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통령이 시스템 홍보에 대해 강조했으며 제가 할 일은 그것을 잘 정착시키는 일인 만큼 새롭게 할 일은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과거 언론개혁운동 시절에 대해 조수석은 “개혁이란 것은 원래 비정상적인 관계에 있을 때 개혁운동을 하는 것이고 모든 것이 정상화됐다고 하면 더이상 개혁이 필요없다”면서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저의 태도도 변화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수석은 언론환경과 관련, “참여정부 초기에 굉장히 갈등적이었던 정권과 언론과의 관계가 이제는 긴장과 협력하는 관계가 자연스레 받아들여지는 환경변화가 있었다고 본다”면서 “건강한 협력관계가 잘 될 것 같다”고 자신의 견해를 피력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