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대표지수’(KBCI) 6월1일 나온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함께 반영할 수 있는 ‘한국대표지수(KBCI:Korea Blue Chip Index)’가 오는 6월1일부터 발표된다.

증권선물거래소는 20일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50∼100개 종목으로 한국 주식시장을 대표할 가칭 ‘한국대표지수’를 산정, 6월부터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대표지수는 시가총액 규모와 유동성, 재무건전성과 산업대표성 등을 감안해 양 시장 종목을 안분, 선정하게 된다.

또 FTSE지수나 MSCI지수 등 세계적 주가지수가 사용하고 있는 유통주식 가중방식으로 산출될 예정이다.

유통주식 가중방식이란 전체 발행주식에서 최대주주지분과 자사주 및 우리사주조합분, 정부지분 등을 제외하고 실제 주식시장에서 거래가 가능한 지분만으로 지수를 산정하는 것이다.


거래소는 현실반영도와 주식시장 대표성을 높임과 함께 선물?옵션대상 지수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되 주가지수운영위원회에서 지수를 관리하면서 유통주식수의 변화를 반영, 연 1회 정기적으로 유통주식비율을 조정할 계획이다.

새 지수는 또 몇몇 대형주의 주가움직임에 따라 전체 시장지수가 움직이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시가총액비중 상한제(Cap Limit)’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재는 지난 17일 종가기준으로 삼성전자의 시가총액비중이 16.94%에 달해 삼성전자의 주가가 급등락하면 여타 종목들이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여도 종합주가지수가 출렁거리는 문제가 있었다.

/ cha1046@fnnews.com 차석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