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이윤기감독 ‘여자,정혜’ 베를린영화제 넷팩상



이윤기 감독의 영화 ‘여자, 정혜’가 제55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넷팩(NETPAC·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을 수상했다.

영화제 집행위원회와 NETPAC은 폐막을 하루 앞둔 19일 ‘여자, 정혜’를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시상식을 통해 상을 수여했다.

넷팩상은 NETPAC이 아시아 지역 초청작 가운데 가장 주목하는 작품에 주는 상이다.

‘여자, 정혜’(3월10일 개봉)는 한 여성이 아픔을 딛고 사랑을 만나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린 영화로 김지수가 여주인공을 맡아 연기했다.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는 뉴커런츠상을 수상했으며 지난달 열린 미국 선댄스영화제에서도 경쟁부문에서 상영됐다.
지난해 부산영화제에서 베를린 영화제 초청이 일찌감치 확정된 이 영화는 현지에서도 열띤 반응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LJ필름에 따르면 현지 상영회가 모두 매진을 기록했으며 “제일 좋아하는 영화는 한국에서 온 ‘여자, 정혜’다”(크리스토프 테레헤슈트 포럼부문 디렉터), “베를린 영화제에 특별한 영화다”(도로시 베네 프로그래머) 등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19일 저녁(현지시간) 열린 시상식에서 심사위원단은 “개인적인 상처를 지닌 젊은 여자의 내면을 섬세하고 정확한 영화적 묘사로 그려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으며 이윤기 감독은 “같이 고생한 스태프들과 배우 김지수씨, 포럼 관계자들, 어머니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