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하나銀 분기배당 추진



하나은행이 은행권 처음으로 분기배당을 추진한다.

하나은행은 지난주 열린 이사회에서 분기배당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정관 변경안을 오는 3월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에 상정키로 의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분기배당을 추진하는 것은 은행권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일로 국내 은행으로는 우리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가 반기배당이 가능하도록 정관에 명시돼 있다.

하나은행 고위관계자는 “하나은행은 한번 배당을 하면 보통 2500억∼3000억원 정도 나간다”며 “자기자본이 한꺼번에 빠져나가는 부담이 있는데 이를 골고루 분산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하나은행의 분기 배당 추진이 향후 금융지주사 출범을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 yongmin@fnnews.com 김용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