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총리 “방폐장 공론화후 선정”



이해찬 총리는 21일 고준위 방사성폐기장(방폐장) 건설문제는 현 시점에서 논의가 어려우므로 추후 공론화를 거친 뒤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리는 이날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 등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할 때 고준위 방폐장을 논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힘들다”면서 “고준위는 공론화 이후 중·저준위 폐기장 건설지역이 아닌 별도의 지역을 선정한다는 것이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총리는 일각에서 ‘정부가 중·저준위 방폐장을 건설하고 그 곳에 고준위 폐기장까지 건설하려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 방폐장 건설의 쟁점이 되고 있다고 거론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최근 ‘방폐장 유치지역 지원특별법’을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고 오는 3월 초 유치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7월말까지 중·저준위 방폐장 부지선정 작업을 마친다는 방침을 세운 바 있다.

이총리는 이 법의 제정 후 방폐장 부지선정에 대해 “산업자원부를 중심으로 대책단을 꾸려 부처간 초기부터 원활한 조정을 통해 잘 착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