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통신업계 iCOD(주문형인터넷콘텐츠) 전략 ‘3社3色’



인터넷TV(IP-TV) 명칭이 ‘아이코드’(iCOD:주문형인터넷콘텐츠)로 바뀌면서 통신사업자들의 대응 전략도 ‘3사3색’으로 재편되고 있다.

정보통신부는 최근 방송진영과 논란을 줄이기 위해 IP-TV 이름을 iCOD로 변경해 당분간 주문형비디오(VOD) 형식의 서비스만 제공할 것을 통신사업자들에게 주문했다.

정통부의 이같은 입장으로 인해 KT와 데이콤은 제도적인 문제가 해결될 때 까지 사업 추진 속도를 늦춘 반면 하나로텔레콤은 당초 계획대로 사업을 전개한다는 입장이다.

◇투자 리스크를 줄여라=KT는 22일 IP-TV 사업 일정이 늦어질 것으로 보고 향후 투자 위험성을 최소화하는데 방향을 맞추고 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KT 내부에서는 IP-TV와 관련된 투자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오고 있다. 심주교 KT차세대미디어기획팀장은 “IP-TV 단일 서비스 보다는 이와 연계되는 비즈니스 모델에 관심이 있었다”며 “법적 정리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는 투자를 집중시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아울러 인터넷TV 서비스 지연에 따라 홈네트워크 ‘홈엔’ 사업이 축소될 가능성를 제기하고 있다. KT는 지난해 6월 ‘홈엔’을 상용화 하면서 올해부터 전국에 양방향 TV, T(TV)-커머스, 인터넷프로토콜(IP) 멀티캐스팅 등 다양한 TV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힌바 있다.

KT 한 관계자는 “정통부 이번 결정으로 인해 고객을 유인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게 됐다”며“일단 정부의 방침대로 BcN 이전까지는 VOD 형태로만 서비스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법적 문제 해결이 우선=데이콤은 법·제도적인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모집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데이콤은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계획이 나와야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회사는 광대역통합망(BcN) 시범 사업계획에 IP-TV가 포함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앞서 사업을 시작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김선태 데이콤 컨버전스사업부장은 “우선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를 늘리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법적 문제가 해결 될 경우에는 데이콤은 전국 사업자가 아니라는 점에서 쉽게 IP-TV 서비스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IP-TV 서비스 강행=하나로텔레콤은 오는 9월부터 지상파TV 방송 콘텐츠를 초고속인터넷 망을 통해 제공하는 사업을 본격 실시키로 했다.

하나로텔레콤은 현재 SK텔레콤·KTF가 별다른 잡음 없이 EV-DO 서비스를 통해 지상파TV를 실시간으로 서비스하고 있다는 점을 논리의 근거로 삼기로 했다. 이통사와 마찬가지로 지상파TV 사업자들로부터 방송 콘텐츠를 구입해 이를 재전송한다는 것.

하나로텔레콤 고위관계자는 “관련 법규정이 없는 상황에서 우선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하고 나중에 법적으로 문제가 되면 이를 중단하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며 “9월부터 지상파TV가 재전송되는 IP-TV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TV가 하나로텔레콤에 있다’고 소비자들에게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wonhor@fnnews.com 허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