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장영달·염동연의원 우리당의장 경선 출마



열린우리당 장영달, 염동연 의원이 23일 오는 4월 전당대회 당지도부 경선 참여를 선언, 당권경쟁 대열에 합류했다.

당내 재야파의 대표주자로 나선 장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당의 개혁 정체성을 바로 세우고, 범민주개혁세력의 광범위한 연대와 통합을 실현해 참여정부의 개혁과 성공을 강력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장의원은 “당이 원칙없는 실용주의 노선으로 세월을 허송하면서 개혁 정체성을 훼손시켰고, 각종 민생·개혁입법을 관철하는데 과반여당의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다”며 실용주의 노선을 비판했다.

장의원측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는 이창복 우리당 강원도당 위원장과 장향숙 의원이, 대변인엔 유승희 의원이 선임됐다.


‘친 노무현’ 직계인 염동연 의원도 이날 당사에서 “중도적 개혁정당이 우리당의 정체성인 만큼 진보적 개혁과 실용주의 모두를 수용하고 통합하고 ‘민생제일주의’ ‘국민과 함께 하는 개혁’ 노선을 통해 여당다운 여당을 만들겠다”며 당권도전 출사표를 던졌다.

특히 염의원은 “민주당을 포함한 제 민주개혁세력의 통합은 역사적 소명이며, 이를 위해 정치생명을 바칠 것”이라며 민주당과의 통합 추진을 공약했다.

23일 현재까지 우리당 4월 전대 당 지도부 경선에 참여를 공식선언한 후보들은 장영달, 염동연 의원을 포함해 문희상, 신기남, 유시민 의원 등 5명이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