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고위공직자 재산증감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해 본인 1860만4000원, 부인 권양숙 여사 1992만1000원, 장남 건호씨(31) 1964만3000원 등 모두 5816만8000원의 재산증식이 있었다고 신고했다.

취임 첫해인 지난 2003년 말을 기준으로 출가한 딸을 제외한 자신과 부인, 장남 명의의 재산을 모두 합친 재산 신고액이 6억7668만7000원이어서 노대통령의 2004년 말 현재 총재산액은 7억3485만5000원인 것으로 추산된다.

노대통령은 2003년 말 현재 재산으로 6억5442만4000원을 지난해 1월 최초 신고했으나 이후 2226만원을 추가 신고해 6억7668만원으로 정정했다. 최초 신고 당시 청와대는 실제 재산 증가액이 1억8100만원이며 예금증가액은 봉급저축 등에 의한 1억5558만원이었다고 밝혔다.

올해 신고분에서는 노대통령 자신과 권여사는 3852만원의 예금증가분이 있고 결혼 4년차이고 대기업 평사원으로 근무중인 장남 건호씨도 2000만원가량 저축해 눈길을 끌었다.

대통령의 은행예금 증가분은 국민은행 계좌에서 6990만5000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감소분은 주로 외환은행(4988만9000원) 통장에서 발생했다.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은 예금감소분에 대해 “지난해 탄핵사태 당시 변호인단 비용과 생활비로 사용됐다”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지난해 3월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인한 두 달여간의 직무정지에 별 영향을 받지 않고 제수당을 포함, 1억9400만원의 봉급을 수령했다고 총무비서관실이 전했다.

한편 청와대 1급상당 비서관 이상 공직자들 가운데서는 고령화�^미래사회위원회 소속 남상덕 국정과제 담당 비서관의 재산이 9640만3000원 늘어나 최대치를 기록했다. 박기영 정보과학기술보좌관도 봉급저축 및 채권수익 등으로 7601만4000원의 재산이 늘어 청와대 내에서 두번째로 재산 증가폭이 컸고 이원덕 사회정책수석은 퇴직금 등으로 7151만5000원 늘었다.


반면 문재인 민정수석은 6896만9000원의 재산이 줄었다고 신고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시민사회수석으로 복귀 전까지 일정한 수입이 없었고 의료비, 생활비 등의 지출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권태신 경제정책비서관 6012만5000원 ▲김영주 경제정책수석 4959만5000원 ▲김우식 비서실장 4701만3000원 등의 순으로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