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작년 가정용 석유 11.4% 감소



지난해 유가 급등과 경기침체 등으로 가정용 석유제품 소비량이 전년대비 1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공사가 25일 발표한 ‘2004년 국내 석유제품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국내 가정용 석유제품의 소비량은 총 6062만4000배럴로 2003년(6842만8000배럴)에 비해 11.4% 감소했다. 반면 산업부문은 지난해 3억8240만3000배럴로 전년(3억7466만9000배럴)에 비해 2.1%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가정용 석유제품의 소비 감소율은 지난 2002년 1.5%에서 2003년 6.3%, 2004년 11.4%로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산업부문은 지난 2003년에 0.1% 감소했으나 지난해에는 2.1% 증가했는데 화학과 건설업종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에서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해 화학업종의 석유제품 소비가 산업 전체의 77.7%를 차지, 화학업종을 제외할 경우 산업부문의 석유제품 소비는 전년보다 4.4% 감소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