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등생 가출 ‘이유있는 증가’…이혼등 가정해체 영향



청소년 가출이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초등학생의 가출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부모에 대한 의존도가 높게 마련인 데도 초등생 가출이 증가한 것은 최근 늘고 있는 이혼 등 가정해체 양상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경찰청은 지난해 19세 이하 청소년 가출 1만6894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가운데 27.2%인 4603건이 9∼13세 초등학생의 가출(8세 이하는 미아로 분류)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전체 청소년 가출 건수가 2001년 1만8276건, 2002년 1만4865건, 2003년 1만3374건 등으로 하강곡선을 보이고 있는 데 반해 초등학생 가출의 비율은 2001년 17.7%, 2002년 20%, 2003년 20.5%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주된 가출의 이유는 정신질환(421건)이 가장 많았지만 교우관계(230건), 가정불화(172건), 엄격한 가정(140건), 벌책(139건), 가정방임(127건), 가정빈곤(45건) 등 가정적·사회적 사유가 전체적으론 더 많았다.

특히 가정의 문제로 가출하는 경우를 모두 합할 경우 484건에 달해 이혼 증가와 맞벌이 부부 증가, 신용불량자 증가 등으로 인해 아동들이 상대적으로 관심과 보호의 사각에 내몰리면서 집을 나가게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