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조선업계 원자재난 공동대응



중국의 싹쓸이 등으로 철광석 등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데 대해 국내 최대 업체인 포스코와 조선업계가 공동 대응에 나섰다.

철강개 가격인상 자제,결제 통화 전환 등 다각도의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27일 산업자원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선업계는 최근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철강제품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하고 가격협상 기간을 당초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리고, 철강제품에 대한 결제통화도 원화에서 달러로 할 수 있도록 요구했다.


지금까지 분기별로 1년에 4차례 이루어진 가격협상을 1년에 두 번만 진행함으로써 원자재가격 급등에 따른 가격인상 요인을 최소화하고, 원화대신 달러로 결제할 경우 환율 급락에 따른 채산성 악화 등 환율 리스크를 줄일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같은 건의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상반기 조선업계의 경영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후판 가격 인상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지만 구체적인 가격인하 계획이 결정된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원화가 아닌 달러화 결제와 관련해 포스코는 “달러로 결제하더라도 원자재 구매에 따른 달러 수요가 많기 때문에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면서 “그러나 협상기간을 늘리는 문제는 가격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