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효성 中에 초고압차단기 첫 수출



효성이 외국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시장에 초고압 차단기를 수출한다.

지난달 28일 효성은 중국에 초고압 차단기의 일종인 750kV급 가스절연개폐장치(GIS) 2대(200억원 상당)를 수출한다고 밝혔다.

GIS는 발전소나 변전소에 설치되는 전력계통 설비의 주보호장치로 사고 등 비상사태가 발생했을 때 과도한 전류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차단, 전력계통에서 고장구간이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GIS는 중국 정부가 동부 해안지역의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서전동송(西電東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4월 계약한 수출물량 출하분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효성 창원공장 김덕수 총괄공장장은 “750kV급 GIS의 설계 및 제작 기술은 세계적으로 극히 일부의 기업만이 보유한 핵심기술”이라며 “이번 출하를 계기로 향후 10년간 1조원에 달하는 중국의 초고압 차단기 시장에서 수주 우위를 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국내 초고압차단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 이외에도 미국, 중동시장 확대를 위해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윤정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