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워터게이트’ 베일 벗다‘…딥 스로트’는 마크 펠트 前FBI 부국장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의 사임으로 막을 내린 워터게이트 사건에서 워싱턴 포스트지 기자들에게 정보를 준 ‘딥 스로트(Deep Throat)’는 마크 펠트 전 연방수사국(FBI) 부국장(91)이라고 워싱턴 포스트가 지난달 31일 확인했다.

워터게이트 사건은 지난 72년 6월 닉슨 대통령의 재선을 위한 비밀공작반이 워싱턴 워터게이트 건물에 있는 민주당 전국위원회 본부 사무실에 무단 침입해 도청장치를 설치하려다 발각되고 관계자들이 체포된 사건이다.

워터게이트 사건 보도로 퓰리처상을 받은 워싱턴 포스트의 밥 우드워드와 칼 번스타인 기자는 이날 성명을 통해 보도 내용을 사실로 확인했다.

이들은 “펠트는 워터게이트 사건 취재에 큰 도움을 주었다”면서 “그러나 다른 많은 소식통들과 관리들도 수백건의 관련 기사에서 우리를 도왔다”고 말했다.

두 기자와 벤저민 브래들리 전 편집국장은 ‘딥 스로트’가 죽을 때까지 그의 신원을 밝히지 않기로 한 원칙에 따라 사실을 밝히지 않아 왔으나 잡지 ‘배너티 페어’의 보도에 이어 가족까지 성명을 통해 시인하자 침묵을 깨기로 결정했다고 포스트는 밝혔다.

펠트는 닉슨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지난 70년대 초 FBI의 부국장을 지냈다. 닉슨 전 대통령은 74년 탄핵에 앞서 사임했다.

우드워드는 백악관과 FBI가 긴장 관계에 있던 시점에 펠트가 포스트에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브래들리 전 편집국장은 펠트가 FBI의 ‘넘버 투 맨’이라는 점에서 정보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가족들은 펠트의 손자 닉 존스가 읽은 성명에서 “가족들은 내 할아버지인 마크 펠트 시니어가 나라를 끔찍한 부정에서 구하기 위해 큰 위험을 무릅쓰고 자신의 의무 이상의 일을 한 위대한 미국의 영웅이라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모두 이 나라가 그를 역시 그런 식으로 보기를 진지하게 희망한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샌타로자에 살고 있는 펠트는 지난 99년 자신이 문제의 소식통이라는 사실을 부인했으나 지난 2002년 한 친구에게 자신이 딥 스로트임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