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넘버2’ 주가 많이 올랐다



올들어 업종별 2위 기업의 주가 상승률이 1위 기업을 앞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증권선물거래소는 업종대표주의 주가 변화를 조사한 결과 업종별 시가총액 2위 종목의 올해 주가 상승률은 평균 17.12%로 1위 종목의 상승률(14.31%)보다 높았으며 이는 종합주가지수 상승률(8.29%)을 2배 이상 뛰어넘는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업종별 2위 가운데 의료정밀업종의 오리엔트가 194.67%로 가장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고 제지는 신무림제지(35.33%), 전기전자는 LG필립스LCD(35.90%), 섬유의복은 경방(25.24%), 음식료는 농심(22.04%)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다.

또 1위 중에서는 건설의 현대건설이 51.45%로 최고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비스의 LG(54.44%), 섬유의복의 한섬(29.63%), 유통의 신세계(20.39%), 기계의 두산중공업(18.22%)도 주가가 많이 올랐다.

업종별 시가총액 순위는 현대건설과 쌍용양회가 각각 지난해 3위에서 1위로 올라섰고 두산중공업은 2위에서 1위로 상승했다.
아울러 농심은 3위→2위, 오리엔트는 5위→2위, INI스틸은 3위→2위로 순위가 바뀌었다. 반면, 대우건설과 두산인프라코어(옛 대우종합기계), 한일시멘트는 1위에서 2위로 떨어졌다.

증권선물거래소 관계자는 “증시가 전반적으로 활황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이 이미 주가가 많이 오른 업종 대표주보다 상대적으로 상승여력이 큰 2위 종목에 관심을 기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