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긴장풀면 안돼”…김우식 비서실장



김우식 청와대 비서실장은 1일 직원조회에서 도덕적 우월성과 사명의식을 갖고 일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전의혹과 행담도개발 의혹 등으로 침체된 청와대 내 분위기를 되살리고 흐트러진 내부기강을 확립하기 위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김실장은 우선 “세부적인 문제에 우리가 직접 관여하지 않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무슨 일이 터지면 결국 모두 다 청와대 탓으로 돌리려는 현실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실장은 “항상 청와대가 국정운영의 최종적 책임자라는 인식을 갖고 관리, 점검하는데 긴장을 풀어서는 안된다”면서 “도덕적 우월성과 사명의식이 모든 것에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사회 일각에서 우리에 대해 온갖 그릇된 비판을 쏟아낼 때 분통이 터지고 억울한 점도 많다”면서도 “그러나 누가 무어라 해도 우리 자신이 떳떳하고 바르면 어떤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실장은 “요즈음 여러가지 어려움이 겹치고 있다. 청와대에 대한 말들이 자주 나오고 위기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면서 “그러나 저는 여러분들을 항상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신뢰감을 표시했다.

김실장은 또 “어떤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여러분의 의연함과 책무에 대한 철저한 자세가 오늘의 어려움을 도약의 기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