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6월 유망테마주 노려라”



6월 유망테마로 배당, 셋톱박스, 중동 특수 관련 대형 건설사, 휴대전화 부품, 차세대 이동통신 관련주 등이 꼽혔다.

굿모닝신한증권은 1일 12월 결산배당법인의 중간배당 기준일(30일)이 다가옴에 따라 배당관련주들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중간배당의 경우 오는 28일 장종료시까지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면 배당을 받을 수 있어 기말배당에 비해 상대적으로 투자기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다. 또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기업들이 현금흐름 및 재무구조 측면에서도 우량해 장기투자를 염두에 둔 투자도 가능하다.

굿모닝신한증권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중간배당을 공시한 거래소 상장기업은 총 18개사로 올해 역시 비슷한 수준의 중간배당이 기대된다. 배당 유망주로는 KT, LG석유화학, 휴스틸, 아시아나항공, 파라다이스 등이다.

1·4분기 실적이 양호한 셋톱박스(STB) 업체들도 계절적 비수기임데도 불구하고 수익성이 좋아졌다며 두번째 소테마로 제시했다. 휴맥스,토필드,홈캐스트 등 3종목이 유망주로 꼽혔다.

중동특수에 따른 관련 건설업체도 관심이다. 국내 건설사들의 중동지역 수주가 지난해 58% 증가한데 이어 올해 5월까지 이미 지난해 50%를 달성하는 등 수주물량이 늘고 있다는 것. 대표적인 수혜종목으로는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림산업, GS건설, 두산중공업, 현대중공업 등이 거론됐다.


이밖에 2·4분기 실적호전 기대되는 휴대폰 부품업체들과 차세대 이동통신 관련주도 관심 테마로 지적됐다. 현재의 주가 수준을 감안하면 실적 호전 기대주 가운데 서울반도체, 피앤텔, 우주일렉트로닉스 등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차세대 이통관련주와 관련해서는 기륭전자, 기산텔레콤, 다날, 매커스, 서화정보통신, 씨앤에스테크놀로지, 에이스테크놀로지, 영우통신, 옴니텔, 이노와이어리스 등을 꼽고 투자 가시화에 따른 수혜를 기대했다.

/ mskang@fnnews.com 강문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