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새내기‘얼짱’ 최나연 ‘우승 돌풍’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얼짱 새내기’ 최나연(18·SK텔레콤)이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총상금 2억원) 정상에 오르며 실력도 ‘짱’임을 입증했다.

최나연은 3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파72·6409야드)에서 열린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5언더파 211타로 2위 그룹을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3번홀(파3) 버디를 4번홀(파4) 보기로 맞바꾼 최나연은 9번홀(파4)에서 버디를 낚은 이후 나머지 홀을 모두 파 세이브하는 등 10대 답지 않은 침착함을 앞세워 프로 데뷔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지난해 이 골프장에서 열린 ADT·CAPS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뒤 프로로 전향한 최나연은 이로써 생애 두번째 우승컵과 함께 상금 3600만원을 챙겼다.

신은정(25·하이마트)과 ‘루키’ 김선아(22), 임선욱(22)은 각각 생애 첫 우승을 노렸으나 나란히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한때 공동 선두였던 전설안(24·하이마트)은 16번홀(파4)에서 1m짜리 파퍼트를 놓친 뒤 17번홀(파3)에서 티샷을 아웃오브바운즈(OB) 구역으로 날려 우승 경쟁에서 탈락했고 신은정도 18번홀(파4)에서 짧은 파퍼트를 놓쳐 연장 승부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날 아버지가 캐디를 맡은 최나연도 17번홀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 한때 위기를 맞았으나 벙커샷을 홀 1m 거리에 붙여 파세이브하는 등 침착함이 돋보였다.

경기 직후 최나연은 “긴장을 끝까지 놓치지 않았다. 2년 연속 같은 골프장에서 우승해 기분이 좋고 부모님께도 우승 선물을 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슈퍼 루키’ 박희영(18·이수건설)은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쳐 최종합계 3언더파 213타로 박성자(40)와 함께 공동 5위에 올랐다.
송보배(19·슈페리어)는 합계 2언더파 214타로 전설안 등과 함께 공동 8위에 올랐다.

전날 6개홀 연속 버디를 잡는 등 8언더파 데일리 베스트샷을 터뜨리며 단독 선두로 나섰던 ‘주부 골퍼’ 김순희(38·휠라코리아)는 첫홀부터 더블 보기를 범하는 등 이날 5오버파 77타를 치는 극도의 부진 끝에 합계 이븐파 216타로 아마추어 김하늘(17·서문여고2)과 함께 공동 15위에 밀려나 아쉬움을 남겼다.

/ freegolf@fnnews.com 김세영기자

■ 사진설명=3일 경기도 용인 레이크사이드CC에서 열린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나연이 시상식 직후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A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