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9월부터 가동



저출산·고령사회 대책 마련을 위한 대규모 민·관 기구가 오는 9월 새로 만들어져 활동을 시작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이 공포됨에 따라 노무현 대통령이 위원장이 되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본격 가동하게 된다고 7일 밝혔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 재경부, 교육부, 행자부, 문광부, 여성부, 건교부 등 12개 부처장관과 민간 전문가 12명이 참여해 저출산·고령화 대책을 총괄 심의·조정하게 된다. 위원회 내에는 심의 사항을 사전 검토, 조정할 운영위원회와 사무국, 전문위원회도 설치된다.


운영위는 보건복지부장관과 민간 간사위원 등 2명을 공동의장으로 관계부처 1급 공무원과 민간위원 등 30명으로 구성된다. 전문위원회는 저출산·노후생활·인구경제·고령친화산업 등 4개 분야로 나눠 활동하게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이 9월부터 시행되면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구성돼 2006년 시행계획을 만드는 등 저출산·고령사회에 대비한 대책이 세워 질 것”이라고 밝혔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